11번가, 유기묘 아이돌 '11키티즈' 굿즈 완판…25일 추가 판매

"선한 영향력 공감"…18일 6시간만에 1000세트 완판
오는 25일 오전 9시부터 추가 물량을 판매
판매금 전액 동물자유연대에 기부…유기묘 지원
  • 등록 2022-08-19 오전 11:03:14

    수정 2022-08-19 오전 11:03:14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11번가가 ‘11키티즈’ 팬들을 위해 제작한 굿즈 패키지가 판매 시작 6시간여만에 준비한 물량 1000세트를 모두 완판하며 뜨거운 인기를 모았다. 11번가는 오는 25일 오전 9시부터 추가 물량을 판매, 2차례에 걸친 굿즈 판매금 전액을 동물자유연대 유기묘 지원 센터에 기부한다고 19일 밝혔다..

11번가의 ‘희망쇼핑 캠페인’ 11키티즈 굿즈 패키지.(사진=11번가)


11키티즈는 동물자유연대에서 보호 중인 유기묘들로 구성된 프로젝트 아이돌 그룹으로 유기동물들을 지원하는 ‘2022 희망쇼핑 캠페인’의 모델이다.

앞서 11번가는 지난 18일 오전 9시부터 11키티즈의 굿즈 패키지를 판매하기 시작했는데, 애묘가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며 오픈 1시간 만에 고양이용품 베스트 1위에 올랐다. 예상보다 빠르게 6시간 만에 1000세트가 모두 완판되며 추가 판매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11키티즈 관계자는 “11키티즈 굿즈 패키지가 판매 시작과 동시에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은 덕분에 차주 중 추가 물량을 선보이기로 했다”며 “기부와 연계해 제작한 특별한 굿즈로, 많은 팬들이 11키티즈의 선한 영향력에 공감과 응원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패키지는 11키티즈 멤버들의 개성을 담은 굿즈들로 구성돼 있다. 포토카드 6종에는 각 멤버들의 사진과 간략한 소개가 담겼으며 △비건 인증을 획득한 100% 식물성 비건 젤리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는 띠부띠부씰(랜덤 1장) △콜라주 스티커 △폰 스트랩 등도 제공한다. 가격은 9900원(무료배송)이며 판매금 전액은 동물자유연대에 기부돼 유기묘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11번가와 동물자유연대는 2022 희망쇼핑 캠페인을 통해 유기묘를 입양하는 고객들에게 ‘고양이 전용 입양키트’를 지원하고 있으며, 오는 23일에는 동물자유연대를 통해 입양 완료된 고양이 30마리가 희망쇼핑 굿즈 판매 서포터즈로 나서는 바이럴 영상도 공개할 예정이다. 11키티즈의 데뷔곡 ‘Take Me’의 MR에 고양이들의 ‘야옹’ 소리를 더빙한 커버곡으로, 희망쇼핑 굿즈 판매를 응원하기 위해 만든 영상이다. 11번가 공식 유튜브 채널(11TV)을 통해 볼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