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해고요건 완화' 찬성 46%-반대 41%<갤럽>

찬성 의견 50대 이상, 與 지지층, 자영업자, 무직·은퇴자 많아
  • 등록 2015-09-18 오전 11:01:04

    수정 2015-09-18 오전 11:08:38

[이데일리 김진우 기자] 노사정위원회가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위한 노사정 합의문’을 의결한 가운데, 일반 국민은 정규직 해고요건 완화와 관련해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지난 15~17일 실시한 9월 3주차 여론조사(유권자 1002명 대상.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정규직 해고요건 완화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46%, 반대한다는 응답은 41%로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갤럽의 지난해 12월 1주차 조사(찬성 43%, 반대 46%)와 비교해 찬성 응답은 3%포인트 늘었고, 반대 응답은 5%포인트 줄었다.

찬성 의견은 50대 이상(50대 58% 60대 이상 64%), 새누리당 지지층(64%), 자영업 종사자(54%), 주부(53%), 무직·은퇴자(57%)에서 많았다. 반대는 40대 이하(20대 55% 30대 53% 40대 50%),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59%), 학생(59%), 화이트칼라(56%)에서 많았다. 고용형태별로는 현재 정규직 종사자는 찬성 35% 반대 56%, 비정규직은 찬성 43% 반대 49%였다.

여론조사는 ‘귀하는 정규직 해고를 현재보다 쉽게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어떤 의견이십니까’로 질문해 ‘기업이 유연하게 고용할 수 있어야 일자리가 늘어나므로 찬성’과 ‘좋은 일자리마저도 나쁘게 할 수 있어 반대’ 2가지 보기를 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 관련기사 ◀
☞ 호샤 한국GM 사장 노동개혁 일침 "뻣뻣한 노조가 한국투자 막아"
☞ 현대삼호重 이양국 반장, 고용노동부장관상 '대상'
☞ 이종걸 "노동5법, 재계에 추석종합세트 노동계엔 빈 선물상자"
☞ 지갑 두둑해진 英노동자‥금리인상 앞으로 한걸음 더
☞ 김재원 "野 지엽적 이유로 노동개혁 발목잡으면 국민이 심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