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홍콩, `세율 인상·주택공급 확대` 부동산 대책 발표

2000만 홍콩달러 미만 주택도 인지세율 인상
주택공급도 확대..3~4년내 주택 5만5000채 목표
  • 등록 2010-04-22 오전 11:26:33

    수정 2010-04-22 오전 11:26:33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홍콩 정부가 지난 2월에 이어 또 한 차례 세율 인상을 통한 부동산 과열 억제책을 내놨다. 지난번 대책은 고급 주택을 겨냥했지만, 이번에는 보다 가격이 낮은 일반주택에까지 적용대상이 확대됐다.

2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존 창 홍콩 재무장관은 이날 2000만 홍콩달러(미화 258만 달러) 이하의 주택 거래시 인지세율을 높이고, 세금 납부 기한 연장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지난 2월 2000만 홍콩달러 이상의 고급주택에 대한 인지세를 3.75%에서 4.25%로 높인 바 있다.

그는 "집값 급등에 많은 사람들이 불안해하고 있음을 이해한다"며 "정부는 부동산 가격 상승세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금융시스템의 안정과 실물경제 회복에 역효과를 주지 않기 위해 부동산 시장의 거품 리스크를 줄여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홍콩 정부는 앞으로 주택 공급도 확대할 계획이다. 창 재무장관은 향후 3~4년 내 5만5000채의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중국인들의 홍콩 부동산 매입 열기와 낮은 대출금리를 바탕으로, 올들어 홍콩 주택가격은 7.4% 올랐다. 지난 한해 동안에는 29% 상승했다. 홍콩 정부는 지난 10월 1000만 홍콩달러 이상의 주택에 대한 계약금 비율을 인상하는 등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했다.

이번 대책에 대해서도 부정적 전망이 대다수다. 케빈 라이 다이와 캐피탈마켓 이코노미스트는 "부동산 정책이 좀 더 실질적으로 전환된다 하더라도 지금같은 저금리가 지속된다면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