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남국, '금태섭 저격수'서 '금태섭 처럼'.."문자폭탄 감수해야"

  • 등록 2020-06-03 오전 9:19:58

    수정 2020-06-03 오전 9:19:5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지난해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표결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론에 따르지 않고 기권한 금태섭 전 의원이 당의 징계 처분에 유감을 밝힌 뒤 ‘초선’ 김남국 의원에게 조언을 전했다.

금 의원은 지난 2일 페이스북에 ‘경고 유감’이라는 글을 통해서 “아침에 우연히 젊은 정치인의 인터뷰 기사 제목을 봤다”고 운을 뗐다.

그는 “‘금태섭, 박용진처럼 소신 있는 초선이 되겠다’였다. 과분한 말씀이고 앞으로 잘하시길 바란다”며 “다만 한가지는 꼭 말씀드리고 싶다.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우리 사회에서 논쟁이 되는 이슈에 대해서 용기 있게 자기 생각을 밝히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로 인해) 때로는 수 만 통의 문자 폭탄을 받기도 하고 한밤중에 욕설 전화를 받기도 한다. 그걸 감수하는 것이 소신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서 당 지도부는 함구령을 내리고 국회의원들은 국민이 가장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며 “이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반문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조국 사태’ 당시 당내 주류와 다른 의견을 제시하면서 당내 ‘소신파’로 분류,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이후 “조국 수호는 검찰 개혁”을 주장하면서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김남국 변호사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금 전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출마 의사를 나타냈다. 이에 친문(親문재인대통령)을 겨냥해 김 변호사를 전략공천 하려 한다는 비판이 있자 민주당 지도부는 그를 경기 안산 단원구을로 배치했다.

결국 금 전 의원은 당내 경선에 패배했고, 김 변호사는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3일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서 금 전 의원의 ‘낙천’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고 공천을 받지 못한 것이 아니라 지역구를 관리하지 않아서 국민의 평가가 있었던 것”이라며 “낙천이라는 벌을 받았다고 표현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이 ‘금태섭, 박용진처럼 소신 있는 초선이 되겠다’고 말한 데 대해 “소신 있는 당내 토론 과정에서, 반드시 해야 할 여러 가지 이야기를 충분하게 논의하는 과정에서 제 소신을 분명하게 이야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러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가 “금태섭 저격수로 나섰던 김남국이 금태섭처럼 소신 있는 의원이 되고 싶다니 개그맨처럼 웃긴다”고 비판한 데 대해선 “진 전 교수와 같은 평론가들의 평가일 뿐”이라고 반응했다.

김 의원은 “저는 정치 신인, 청년 정치인으로서 원서를 내밀 만한 곳이 없었다. 그래서 그중에서 가장 의미가 있는 곳, 당선이 되는 곳을 찾았기 때문에 저격수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 당내에서 금 전 의원에 대한 여러 가지 평가가 있는 것을 저도 충분히 알고 있다. 그러나 저는 그 분의 좋은 점을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금 전 의원뿐만 아니라 미래통합당 의원 중에서도 국민을 위해서 진심을 다해 일할 수 있는 분이 계시다고 한다면 함께 토론하고 민생을 챙기면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고 싶은 게 진심”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