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점점 수위 대담해져.." 미용실 앞 음란행위 男 '정체는?'

  • 등록 2021-04-30 오전 10:03:33

    수정 2021-04-30 오전 10:03:33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미용실 앞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남성을 추적한다.

매주 화요일 7시 넘어서 미용실을 찾아오는 한 남자 손님이 있다. 이 손님은 머리를 자르러 온 게 아닌, 일명 ‘바바리맨’이라고 불리는 남자였다. 그는 미용실 창가에 나타나 매번 음란한 행위를 하고 사라진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처음엔 시간이 지나면 그만두리라 생각했던 그의 행동은 벌써 3달째 이어지고 있다. 미용실 사장은 “얼굴을 잘 모르니까, 대범해져서 나중에는 무슨 해코지라도 하지 않을까”라며 음란행위 수위도 점차 대담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대부분 사장님이 혼자 있는 날에 나타나는데, 이 남자 때문에 화요일이 점차 두려운 공포의 날이 되고 있다.

더 큰 범죄가 우려된 사장님은 결국 상가 내에 CCTV가 있음에도, CCTV를 두 대 더 설치했다. 그러나 남자는 마치 CCTV가 어디에 있는지 아는 것처럼 얼굴이 나오지 않게 교묘히 사각지대에 숨어 음란한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남자가 예전에도 이런 짓을 하고 돌아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속눈썹 연장샵과 다른 미용실 등 여자 사장님만 있는 곳에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미용실 앞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남자의 정체를 추적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30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