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방탄소년단이 사는 집, 이름도 남다르다

상위1% 주택 작명법 ‘번지수 넣기’
“최고급 주택만의 숫자 마케팅”
  • 등록 2021-06-23 오전 10:12:47

    수정 2021-06-23 오전 10:13:40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상위 1% 초고가 주택, 단지 명에는 비밀이 한가지 숨었다. 주택 작명시 ‘번지수’를 넣어 부촌에서도 남다른 곳이라는 것을 표현하고 있다.

루시아 도산 208 투시도.(사진=부동산인포)
2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는 공시지가 기준 전국 최고가 공동주택이다. 전용면적 407㎡의 올해 공시가격은 163억2000만원으로 책정됐다. 당초 ‘더 펜트하우스 청담’이었지만 옛 주소인 청담동 129번지에 지어진 펜트하우스(PH)라는 뜻을 담아 PH129로 이름을 바꿨다.

인근 ‘효성빌라 청담 101’도 청담동 101번지를 단지명에 녹였다. 올해 전용면적 247㎡ 공시지가는 70억6400만원으로 전국 3위를 기록한 곳이다.

초고가 주택에서 빠지지 않는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도 마찬가지다. 한남대로 91번지에 자리해 ‘나인원’ 이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최근 방탄소년단(BTS) 멤버 RM과 지민이 각각 63억6000만원, 59억원에 현금 거래해 유명세를 탔다.

이처럼 최근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고가 주택 단지명에 세부 주소가 포함돼 눈길을 끈다. 입지가 좋다면 이름에 동(洞)을 넣는 경우 게 보편적이지만, ‘번지수’, ‘도로명주소’를 넣어 부촌에서도 남다른 곳임을 콕 집어 표현하고 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타 지역사람들이 볼 때는 무슨 숫자인지 파악이 어려운 번지수를 주택명에 넣었다는 것은 부촌에서도 최상급지라는 자부심의 표현”이라며 “일부 최고급 주택만의 숫자 마케팅인 셈”이라고 말했다.

분양 단지 중에서도 번지수를 주택 이름에 녹여 차별화에 나선 곳도 있다. DL건설(옛 대림건설)이 시공하는 ‘루시아 도산 208’은 도산대로 208번지를 아파트 이름에 가져왔다. 도산대로 일대는 강남에서도 손꼽히는 부촌이다.

현재 계약을 마무리한 도시형 생활주택에 이어 오피스텔(전용면적 52~60㎡ 37호) 분양이 순항 중이다. 오피스텔 분양가는 전용면적 55㎡ 기준으로 22억원 수준이다.

중구에서는 대우에스티가 을지로5가 일원에 들어서는 ‘트리니티99 푸르지오 발라드’ 오피스텔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29~73㎡ 총 176호수 규모다. 을지로5가 99번지가 단지명에 포함됐다. 컨시어지 서비스 기업 ‘돕다(DOPDA)’와 업무 제휴를 맺었으며 펜트하우스에는 5.2m의 층고를 적용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