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홍보대사 후랭키 화백 기부 작품 전달식 진행

월드비전 홍보대사 후랭키 화백, 기부금 조성을 위한 작품 기부
월드비전 친선대사 배우 정애리, 월드비전 후원 아동 박한별 양 참석해 함께 축하
작품 판매 수익금은 월드비전 사업에 사용 예정
  • 등록 2021-08-27 오전 10:47:38

    수정 2021-08-27 오전 10:47:38

[이데일리 이윤정 인턴기자]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글로벌 미디어아트 거장 후랭키 화백으로부터 작품을 기부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왼쪽부터) 24일 기부 작품 전달식에 참석한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 월드비전 친선대사인 배우 정애리, 월드비전 후원 아동 박한별 양, 월드비전 홍보대사 후랭키 화백 (사진제공=월드비전)
월드비전은 지난달 후랭키 화백을 홍보대사로 위촉해 글로벌 펀딩 프로젝트 및 국내외 후원 사업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작품 기부를 통해 협력 사업의 포문을 열었다.

서울 월드비전 음악원에서 진행된 작품 전달식에는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과 후랭키 월드비전 홍보대사를 비롯해 정애리 월드비전 친선대사, 후원 아동 박한별 양이 참석했다.

2004년부터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하며 전 세계 아동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있는 배우 정애리 친선대사는 이번 작품 전달식을 축하하고 후랭키 화백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한 월드비전 ‘꿈꾸는아이들’ 사업을 통해 플루티스트의 꿈을 키우고 있는 박한별 양은 이번 전달식에서 직접 플롯 연주를 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후랭키 화백의 기부작은 ‘hoo2012290040’으로 희망과 생명을 상징하는 아이들이 국적과 피부색을 초월해 건강하게 자라고 행복하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고 있다. 디지털화된 작품은 캔버스에 출력, 액자화해 전달했다.

기부작은 개인과 기업 모두 구매할 수 있다. 개인이 구매 시 분할 구매가 가능하며 기업이 구매할 경우 작품 1개를 바로 구매할 수 있다.

후랭키 화백은 “홍보대사 위촉 후 이렇게 뜻깊은 시간을 함께하게 되어 떨린다”며 “판매 수익금이 가치 있는 곳에 쓰이길 바라며 앞으로도 아동들이 어려운 현실에 주저하지 않고 얼마든지 도전할 수 있도록 희망을 주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은 “소중한 작품을 기부해주신 후랭키 홍보대사님께 감사드린다”며 “믿고 후원해주신 만큼 작품의 가치가 더해질 수 있도록 세계 곳곳에 가장 취약한 이웃과 아동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전하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