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故 노태우 최종 장지, 내일 발표…노소영 "父 모실 곳 찾아"

  • 등록 2021-11-28 오후 9:43:54

    수정 2021-11-28 오후 9:52:29

故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페이스북 화면. (사진=노소영 페이스북)
[이데일리 김보영 기자]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최종 안치될 장지가 약 한 달 만에 결정돼 29일 발표할 예정이다.

노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28일 자신의 SNS 게시글을 통해 “이제 아버지를 모실 곳도 찾은 것 같다. 내일 동생(노재헌 변호사)이 발표한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난 노 전 대통령은 경기 파주의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됐다.

유족 측은 생전 노 전 대통령의 뜻에 따라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로 사용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파주시가 규정상 관광특구인 통일동산에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해 묘소를 정하지 못하고 있었다.

산림청 역시 국유림 매각에 난색을 보여 최종 장지가 미정인 상태였다.

노 관장은 이날 ‘아버지의 유산, 담요로 남으신 아빠’라는 제목의 해당 게시글에서 노 전 대통령의 유산으로 담요 한 장이 남았다고 소개하며 장지가 결정된 사실을 깜짝 전했다.

노 관장은 “유산을 정리할 게 없어 좋다. 연희동 집 하나 달랑 있는데 동생에게 양보했다”며 “나는 대신 담요를 집어왔다. 마지막까지 덮으시던 담요”라며 테디베어가 그려진 유품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어 “근 16년을 침대에 누워만 계셨는데 이 곰돌이 담요도 5년 이상 본 것 같다. 싸구려 담요인데 왜 이것만 덮어드렸는지 모르겠다”며 “내 서재 의자 덮개로 안착했다. 아빠가 지켜줄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빠가 덮으시던 담요 이제 내 차지예요. 내게 비록 담요 한 장밖에 안 주셨지만, 아빠, 영원히 사랑하고 존경해요. 잘 자요. 아빠”라며 아버지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 작별인사를 전했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지난 10월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입관식을 마치고 고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21.10.28 (사진=공동취재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