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원 두산 전무, 故김주혁과 찍은 처음이자 마지막 사진 공개

  • 등록 2017-11-03 오전 10:23:31

    수정 2017-11-03 오전 10:23:31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박서원 두산 전무가 배우 고(故) 김주혁과 둘이 찍은 처음이자 마지막 사진을 공개했다.

박서원 전무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주혁) 형이랑 그렇게 같이 보내면서도, 둘이 찍은 사진 한 장 없어서 서로 낯 간지러워 하면서 ‘우리도 둘이 사진 하나 찍자’고 행사 날 웃으면서 찍은 이 사진이 둘이 찍은 처음이자 마지막 사진”이라며 사진 한 장을 남겼다.

사진 속 두 사람은 나비 넥타이와 수트를 착용하고 카메라 앞에 나란히 서 있다.

배우 고(故) 김주혁과 박서원 두산 전무 (사진=박서원 인스타그램)
박 전무는 “주말에 둘이 국수 한 그릇 하면서 보낸 시간 덕에 형 표정, 목소리 모든 게 지금도 바로 옆에 있는 거처럼 선명하고… 그래서 고마워… 형! 좋은 곳에 가서 편히 쉬어요”라고 애도를 표했다.

고인의 소속사 나무엑터스의 김동식 대표이사도 이날 고인과 김종도 나무엑터스 대표, 박 전무가 나란히 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전하며 “주혁이와 첫 만남으로부터 19년, 같이 일한 지 16년 동안 쌓은 행복한 추억을 평생 가슴 깊은 곳에 남겨두겠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졌다. 고인은 화장 절차를 거친 뒤 충남 서산에 있는 가족 납골묘에 안장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