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홍보 논란' 미용실 SNS도 비공개

  • 등록 2019-11-25 오전 9:23:46

    수정 2019-11-25 오전 9:23:46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최근까지 법적 공방을 벌인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는 물론 운영하고 있는 미용실의 SNS도 비공개로 전환했다.

지난 24일 오후 5시께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구하라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비보가 전해졌다. 향년 28세.

구하라의 사망 소식에 대중의 관심은 최 씨에게 쏠렸다. 다사다난했던 구하라의 연예계 생활 가운데 최 씨와의 법적 공방이 가장 큰 타격을 줬기 때문.

사건은 지난해 8월 최 씨가 구하라의 일방적 폭행을 주장하며 경찰에 신고해 불거졌다.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하며 맞섰다. 이후 몰래 카메라 동영상, 리벤지 포르노 문제까지 번졌다.

구하라는 같은 해 9월 최 씨를 협박,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결국 최 씨는 올해 8월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고, 구하라 측은 항소했다.

당시 재판부는 “연인이던 피해자와 헤어지는 과정에서 폭행해 상해를 입혔고, 성관계 동영상을 제보해 연예인으로서 생명을 끊겠다고 협박했다”며 “여성 연예인인 피해자가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계획적이라기보다는 우발적인 범행이었다는 점과 문제의 동영상이 촬영된 경위, 실제로 이를 유출·제보하지는 않았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고(故) 구하라와 법적 공방을 벌인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 (사진=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최 씨는 지난 5월 자신의 SNS에 미용실 개업 소식과 함께 사건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해당 공판 2심 진행 중 자신의 미용실을 홍보하는 글을 올린 것을 두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 “진정성이 없다”라는 등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개의치 않고 최 씨는 3일 뒤 SNS에 또다시 ‘오픈 파티’라는 제목의 동영상 등을 올렸다.

반면 구하라는 같은 달 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여성·시민단체가 나서 “가해자는 멀쩡하게 살아가고 있는데 왜 피해자만 고통받아야 하나”라며 “여성 유명인의 피해를 가십거리로 소비하고 2차 가해를 일삼는 이들도 모두 가해자”라고 지적했다. 한국여성노동자회는 “피해자는 일상으로, 가해자는 감옥으로”라는 글을 SNS에 남기기도 했다.

아직 두 사람의 법적 공방은 끝나지 않았다.

구하라의 법률대리인은 올해 8월 “우리 사회에서 피고인 최종범이 행한 것과 같은 범죄행위가 근절되려면 보다 강한 처벌이 필요하다. 항소심에서는 부디 피고인 최종범에 대해 그 죗값에 합당한 처벌이 선고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