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대통령 어디 있나”…국민의힘, 청와대 앞 1인시위 등 총공세(종합)

주호영 등 릴레이 시위…김종인 "北 전문에 감격 이해안돼"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문 개최 압박
與 "정쟁 멈추고 정부 조처 따져봐야"
  • 등록 2020-09-27 오후 5:05:33

    수정 2020-09-27 오후 9:31:19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국민의힘은 27일 서해 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서며 대정부 총공세를 펼쳤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에 대한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 중 대화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첫 주자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9시 서울시 종로구 효자동에 있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라고 쓰인 패널을 들고 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다. 1인 시위는 곽상도·전주혜·배현진 의원이 차례로 이어받은 뒤 오후 3~5시 주호영 원내대표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특히 주 원내대표 시위 때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현장을 찾았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공무원이 총격에 의해 죽고 불태워졌다는 보도를 접한 다음에 김정은이 사과한다는 형식의 전문 하나를 보고, 여권 인사들이 마치 감격한 사람들처럼 행동을 취하는 자체를 이해하기가 굉장히 힘들다”고 말했다.

이날 1인 시위는 21대 총선 이후 국민의힘의 첫 장외 일정이지만, 일요일이라 어쩔 수 없는 선택일 뿐, 본격적인 장외집회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지역구인 경남 진주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살 사건 규탄 1인 피켓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김기현·한무경·윤희숙·조수진 의원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정부 공세에 참여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처음 보고를 받았고, 군과 해경에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국민에게 진실을 공개해야 한다”며 “국군 통수권자라면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 또 미귀환 국민을 우리 땅으로 데려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또 여당을 향해 28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긴급현안질문을 개최하는 데 동의해줄 것을 압박했다. 당초 여야는 원포인트 국회 본회의를 열고 대북 규탄결의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이었지만, 북한의 통지문을 계기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입장을 번복하면서 규탄 결의안 채택이 불투명해진 상태다.

반면 민주당은 야권을 향해 정쟁을 멈춰달라고 요구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북의 피격사건에 대한 종합적인 사실관계를 조사한 이후 정부의 조처가 적절했는지 등을 따져보는 것이 순리”라며 “국민의힘은 정부와 여당의 공격 기회로 삼으려는 정치적, 정략적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