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삼성 휴대폰, 전인미답 `60고지` 밟을까

삼성, 국내 휴대폰시장 점유율 60% 달성 초읽기
아이폰5 출시 전인 9월..60고지 밟을 호기로 여겨
  • 등록 2011-09-23 오후 2:45:40

    수정 2011-09-23 오후 2:45:40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삼성전자가 전인미답(前人未踏)의 국내 휴대폰 시장점유율 60%를 달성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삼성전자로서는 아이폰5 출시 전인 이번 달이 `점유율 60 고지`를 밟을 수 있는 올해 유일한 기회일 수 있다.

23일 삼성전자(005930) 관계자는 "9월 들어서도 갤럭시S2 화이트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계속 얻으면서 꾸준히 판매량이 늘어가고 있다"면서 "지금 분위기로는 지난달 이상의 실적도 기대할 만 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국내 시장에서 126만대의 휴대폰을 팔아치우며, 시장 점유율 59.2%를 달성했다. 이는 7월(55.3%)에 비해 3.7%포인트 확대된 것으로, 지난 5월 이후 계속된 `점유율 55% 이상` 기록도 4개월째 이어갔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58.1%%의 점유율로 처음 시장점유율 55%를 넘어선 뒤, ▲6월 56.0% ▲7월 55.3% ▲8월 59.2% 등으로 계속 점유율 55%를 웃돌았다.
 
8월의 59.2%라는 점유율은 지난 2008년 휴대폰 점유율을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고치로, 지금껏 누구도 달성한 적 없는 `점유율 60%`까지는 불과 0.8%포인트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휴대폰 시장 월별 현황 (단위 만대, 각사 추정치)



삼성전자 휴대폰의 판매 호조는 `갤럭시S2`의 덕이 크다. 갤럭시S2의 경우 출시 5개월이 지났지만, 화이트 출시 이후 하루 개통 2만대 이상으로 오히려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LG전자와 팬택계열 등 국내 대형 휴대폰 제조사들이 갤럭시S2에 대적할 만한 히트작을 마땅히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삼성전자가 국내 시장에서 휴대폰 점유율을 키워가는 배경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이번달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점유율 60% 이상을 달성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다. 회사 입장에서는 다음달 아이폰5 출시 후에는 국내 시장에서의 상승세가 꺽일 가능성이 커, 이번 달이 `점유율 60 고지`를 밟을 수 있는 올해 유일한 기회일 수 있다.

한 애널리스트는 "국내 경쟁사 격인 LG전자와 팬택계열이 갤럭시S 시리즈에 필적할 만한 히트작을 내놓지 못하면서 삼성전자가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독주를 하고 있다"며 "앞으로 아이폰 5의 출시가 지금의 판세를 어느 정도 무너뜨릴 수 있을 지 지켜 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코스피, 1720선으로 후퇴..통신株 나홀로 `강세`
☞달러-원 1200원 눈앞..누가 웃고 누가 우나
☞경제 불확실성에 반도체도 `타격`…"성장성 악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