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우크라 피란민에 무기한 체류 허용·연금 제공

푸틴, 행정명령 서명…임산부 등에 자금 지원
NYT “점령 우크라 영토와 러, 통합 위한 노력”
美 “러, 우크라인 100만명 강제 이주”
  • 등록 2022-08-28 오후 5:05:34

    수정 2022-08-28 오후 5:05:34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러시아 정부가 자국으로 넘어온 우크라이나 피란민에게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FP)
27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통신사인 리아 노보스티에 따르면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요구 사항 충족시 우크라이나 여권 소지자에게 러시아에서 거주하고 취업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고, 재정적 혜택도 지급한다는 내용을 담은 2개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러시아가 독립 공화국으로 승인한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포함해 러시아로 입국한 우크라이나인을 대상으로 하며, 이를 위해서는 지문을 등록하고 약물 검사와 같은 건강 검진을 받아야 한다.

종전 우크라이나인들은 6개월 동안 최대 90일 러시아에 체류할 수 있고, 체류 기간을 늘리거나 취업을 하기 위해서는 특별 허가가 필요했으나 이 같은 제약이 모두 사라진 것이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이에 대해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일부 영토와 러시아를 통합하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해당 행정명령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주일 전인 2월18일 이후 우크라이나를 떠나 러시아를 찾은 이들에겐 매월 1만루블(약 22만원)의 연금이 지급된다. 장애인 또한 매달 동일한 금액의 지원이 주어진다. 임산부는 한차례 1만루블을 받은 후 아이를 출생하면 추가로 2만루블(약 44만원)을 받을 수 있다. 행정명령은 연내 지불 완료를 명시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한 동부 돈바스(도네츠크·루한스크) 지역의 우크라이나 사람들에게 러시아 여권을 제공하고, 루블화를 통화로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러시아 완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 준비를 준비하고 있다.

러시아는 약 150만명의 우크라이나인이 안전을 위해 대피해 러시아에 머물고 있다고 주장한다. 우크라이나와 미국 관리들은 러시아가 어린이를 포함한 수십만 명의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강제 이주시켰다고 비난하고 있다. 지난 7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러시아 정부가 어린이 26만명을 포함해 우크라이나인 90만∼160만 명을 심문, 구금하고 강제 추방했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강제 이주에 대해 “러시아의 가장 가혹한 전쟁 범죄 중 하나”라고 표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