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외치는 SXSW, 블록체인-암호화폐 콘퍼런스 열려

  • 등록 2019-03-15 오전 9:46:47

    수정 2019-03-15 오전 9:46:47

SXSW 2019 행사 홈페이지중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세션 소개화면 캡처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매해 3월경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리는 SXSW(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 축제는 ‘자유’를 상징한다. 음악, 영화, IT·미디어 등 ‘크리에이티브’를 갈망하는 많은 이들이 찾는 세계적인 축제이기도 하다. 1987년 시작해 지금은 오스틴 지역 경제에 중요한 기여를 하는 행사로도 자리매김했다.

그런 SXSW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주제로 한 콘퍼런스를 마련했다. 14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인터랙티브 트랙’의 일환으로 진행한다.

주요 세션은 △블록체인 vs 벤처투자(VC): 자본에 대한 접근의 민주화 △블록체인 설계: 안으로 뛰어드는 세 가지 방법 △메이드 인 차이나: 암호화, 교환, 신뢰 그리고 그 이상 등 세 가지 주제를 바탕으로 25개 트랙을 마련했다.

첫날 행사에서 주목을 받은 프로젝트는 ‘칼레이도’(Kaleido)다. 클릭 몇 번으로 클라우드와 블록체인을 연계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도록 하는 곳이다. 포브스는 현재 블록체인 관련 클라우드 시장에 IBM과 오라클 같은 대형 업체의 참여에도 여전히 기업들이 블록체인 도입에 어려움을 겪던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블록체인은 점차 활용 범위가 늘어나고 있다. 은행이나 보험 같은 금융(핀테크) 분야는 물론 항만·해운 등 물류 분야 등으로 점차 대상이 확장되고 있다. SXSW 세션에는 IBM을 비롯해 MIT, 리플 등이 참여해 블록체인의 활용사례와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SXSW 조직위 측은 “블록체인과 디지털 통화 경제의 탄생은 빠르게 놓이고 있으며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 헬스케어, 정부, 음악, 영화 등 많은 산업 영역에서 변화를 주고 있다”고 소개했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지난 2009년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의문의 인물이 암호화폐 ‘비트코인’과 이를 구현할 기술인 ‘블록체인’을 다룬 논문을 공개하며 본격화됐다. 글로벌 금융위기 속에 월스트리트 중심의 기존 금융질서에 대항하자며 중앙집중형이 아닌 분산화된 경제 구현을 표방하며 나타났다. 이렇게 나온 개념은 현재에 이르러 분산화된 민주적 생태계를 의미하는 디앱(Decentralized Application; dApp)이라는 형태로 구체화되고 있다. SXSW가 추구하는 자유의 개념과도 맞닿는 부분인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