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주는 쌀, 조폭에 바치는 상납금"..'조간신문' 던졌다는 민경욱

  • 등록 2019-06-20 오전 10:02:22

    수정 2019-06-20 오전 10:02:2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정부가 북한의 어려운 식량 상황을 고려해 쌀 5만 톤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조폭에게 무릎 꿇고 바치는 상납금 같다”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올바른 관계 정립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백날 도와줘 봐야 상납밖에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논평에서도 “짝사랑에도 전략과 타이밍이 있는 법”이라며 “북한 주민의 인도적 지원 운운하며 어설픈 평화 구상을 했다가는 북한은 또다시 군사적 위협을 가하며 우리의 뒤통수를 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는 쌀로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긴밀한 외교력과 강한 국방력이 먼저”라며 “이미 나흘 전 북한 어선에 의해 NLL(북방한계선)이 뚫렸다. 쌀을 내주기 전에 정부가 단속해야 할 것은 바로 이것”이라고 꼬집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민 대변인은 또 정부가 한국과 일본 기업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위자료 지급을 제안한 것을 두고 “조간신문 읽다가 화가 나서 던져버리긴 처음”이라며 “청와대 너희, 정말 우리 국민을 이렇게 계속 우롱하고 부끄럽게 만들건가”라고 페이스북에 남겼다.

이어 “한일 징용문제 해결하는데 왜 갑자기 우리 기업에 돈을 내라고 하는가”라며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그랬다는데 일본은 정상회담도 거부하고 한국의 자괴적 제안도 걷어차 버렸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에 모욕 당하면서 쌀 퍼주고 북한 목선 유유히 삼척항에 도착하고 우리 기업한테 징용기금 내라고 할 테니까 정상회담 해달라고 일본에 싹싹 빌다가 거절당하고”라고 나열하며 “전 국민을 울화병에 걸리게 하려고 아주 작정을 했나”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