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58.51 2.33 (-0.07%)
코스닥 978.95 2.45 (-0.25%)

썸에이지, ‘데스티니 차일드’ IP 품는다…신작 서비스 계약 체결

  • 등록 2020-09-18 오전 10:11:28

    수정 2020-09-18 오전 10:11:28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썸에이지(208640)는 시프트업과 개발사 라운드투와 함께 ‘데스티니 차일드’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신작 캐주얼 디펜스 모바일 게임 ‘데스티니 차일드: 디펜스 워’ 의 3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3자 계약 체결로 썸에이지는 신작 데스티니 차일드 디펜스 워의 글로벌 서비스를 담당하며 시프트업은 IP 홀더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라운드투는 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데스티니 차일드는 유명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시프트업의 대표 김형태가 지휘를 맡은 수집형 모바일 RPG로, 국내는 물론 일러스트 강국인 일본에서도 큰 사랑을 받았다.

박홍서 썸에이지 대표는 “글로벌에서 인기를 끌었던 데스티니 차일드 IP를 활용한 신작을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3사가 긴밀히 협력해 게임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견국 썸에이지 PM은 “’이번 신작은 데스티니 차일드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제작 중이며, 기존 이용자들이 경험했던 데스티니 차일드와 전혀 다른 캐주얼 디펜스 장르로 개발하고 있다”며 “라운드투를 통해 개발 막바지 단계에 있다. 10월 내 사전 예약을 시작으로 연내 글로벌 서비스를 목표로 철저히 준비 중이며, 좋은 성과를 내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