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 성폭행한 라이베리아 공무원 얼굴 공개돼

  • 등록 2022-09-25 오후 8:21:30

    수정 2022-09-25 오후 8:21:3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출장을 왔다가 부산에서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검거된 라이베리아 공무원 2명이 25일 구속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전날 라이베리아 국적 공무원 A(50대)씨와 B(30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이날 오후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장을 왔다가 부산에서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검거된 라이베리아 공무원 2명이 25일 구속됐다 (사진=MBN 방송 캡처)
A씨와 B씨는 지난 22일 밤 부산 동구의 한 호텔에서 10대 청소년 2명을 성폭행한 뒤 감금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은 국제행사 참석차 부산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 당시 B씨는 외교관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이들은 경찰에서 면책권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한국 근무를 위해 외교관 지위를 부여받은 것은 아니기 때문에 면책특권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라이베리아 현지 일부 매체는 한국에서의 A씨와 B씨 범행 사실을 전하며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