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구글은 정확성, 네이버는 대중성, 다음은 편리성?

검색(72.5%), 뉴스(49.6.%), 이메일(49.2%)커뮤니티/카페(24.6%), 순
네이버는 블로그(21.3%)/ 웹툰(11.8%)
다음은 뉴스(56.3%)/이메일(61.2%),
구글은 검색(80.5%)/ SNS(22.8%) 주로 이용
  • 등록 2016-10-24 오전 9:59:11

    수정 2016-10-24 오전 9:59:1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국내 인터넷 이용자가 포털 사이트에서 즐겨 찾는 서비스는 네이버, 다음, 구글 등 주로 이용하는 사이트마다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종합 디지털 미디어렙 및 광고 플랫폼 전문 기업 DMC미디어(대표 이준희, www.dmcmedia.co.kr)는 24일 ‘2016 인터넷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효과 분석 보고서’를 공개하고 이같이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넷을 통해 주로 이용하는 포털 서비스는 검색(72.5%), 뉴스(49.6%), 이메일(49.2%), 커뮤니티/카페(24.6%), 쇼핑(20.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포털 사이트별로 보면 네이버(035420)(NAVER) 이용자는 블로그(21.3%)와 웹툰(11.8%) 서비스를 주로 사용하는 반면, 다음(DAUM) 이용자는 뉴스(56.3%), 이메일(61.2%)을, 구글(Google) 이용자는 검색(80.5%)과 소셜미디어(22.8%), 동영상(15.4%) 카테고리를 상대적으로 더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은 뉴스(56.4%)와 웹툰(12%) 서비스 이용률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여성은 쇼핑(29.5%)과 블로그(22.2%) 카테고리를 더 많이 이용했다.

연령대별로 20대는 커뮤니티/카페(29.7%), 블로그(24.1%)를 자주 이용했고, 30대는 검색(75.8%)과 커뮤니티/카페(31.3%), 40~50대는 뉴스와 이메일을 상대적으로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털 사이트 검색을 통해 주로 찾는 콘텐츠는 시사, 정보를 포함한 지식(42.8%)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뉴스(20.9%), 상품(6.5%), 맛집(5.6%), 스포츠(5.5%) 등이 뒤를 이었다. 20대는 맛집(11.7%), 전문 학술(7.4%) 정보를 상대적으로 많이 검색했으며, 30대는 지식(47.3%), 50대는 뉴스(29.1%)와 금융(8.1%)에 대한 관심이 두드러졌다.

한편 구글 이용자는 포털 사이트를 선택할 때 상대적으로 검색 정확성(75.2%)과 검색 속도(35.6%)를 중요하게 여기는 반면, 네이버 이용자는 대중성(45.8%)과 안정성(24.7%), 다음 이용자는 이용 편리성(39.8%)과 주변 평판(16.5%)을 우선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DMC리포트 PRO’ 홈페이지(www.dmcreportpro.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료로 제공하는 이 보고서에는 인터넷 포털/검색/뉴스 서비스 각 항목별 이용행태를 비롯해 디바이스별, 이용자 연령별 심화분석정보가 담겨 있다.

DMC미디어 MUD연구팀 오영아 선임연구원은 “우리나라 가구의 인터넷 접속률이 거의 100%에 달할 정도로 인터넷 서비스가 일상생활 전반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으며 갈수록 그 활용범위와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며 “본고를 통해 광고/마케팅 실무자가 기업이나 브랜드의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수립하는데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22일부터 9월 2일까지 12일간 인터넷을 이용하는 19세 이상 59세 이하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이용 현황 △ 포털 서비스 이용 행태 △ 인터넷 검색 콘텐츠 종류 △ 인터넷 뉴스 이용 이유 등에 대한 온라인 설문을 진행했다.



▶ 관련기사 ◀
☞네이버 '라인 재해 속보’ 공식계정 시작
☞“네이버 번역, 문장 전체의 맥락 고려한다”..인공신경망 기법
☞네이버, 24~25일 개발자 컨퍼런스 개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