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63 20.21 (-0.64%)
코스닥 979.98 1.42 (-0.14%)

수험생 확진 18명, 밤사이 1명 추가…서정협 "시험 볼 수 있게 조치"

  • 등록 2020-12-03 오전 9:42:43

    수정 2020-12-03 오전 9:42:43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수험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밤사이 수험생 확진자 1명이 발생해 총18명이다. 미응시생(2명)을 빼고 서울의료원과 남산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사진=연합뉴스)
이날 서 권한대행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자가격리 수험생 160명도 지역별로 마련된 22곳의 전용 고사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수능 직전에도 확진 판정 받은 수험생이 나왔다. 어제는 서울시의 모든 선별진료소를 오후 10시까지 연장 운영하고 검체는 신속하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3~4시간 안에 결과를 빠르게 받아보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가격리 수험생이 160명 정도 있다”며 “이 학생들은 22군데 전용 고사장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시험이 끝나고 학생들이 여러 곳을 다닐 경우를 대비해 2월 5일까지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능 이후 대학별 입시가 있는데 전국에서 서울로 다 모였다가 흩어지기 때문에 더욱 경각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서울시 각 자치구 대학들이 TF(태스크포스)를 만들었다. 확진자가 나오거나 증세가 있는 학생이 나오면 신속하게 검사를 받고 격리되어 이송할 수 있게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학가에 수험생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음식점과 카페, 유흥시설, 면접이나 논술 입시학원 등에 대해 시와 교육청, 자치구가 합동으로 점검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