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3Q 매출 53조원…‘아이폰X’ 기대감에 장중 시총 1천조원 돌파

  • 등록 2017-11-03 오전 10:35:41

    수정 2017-11-03 오후 2:48:40

아이폰X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아이폰8’ ‘아이폰8+’가 국내 공식 출시된 3일, 간밤에 애플이 2017년 4분기(2017년 8~10월) 실적을 발표했다. ‘아이폰7’ 시리즈의 인기에 힘입어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호실적을 발표한 애플은 ‘아이폰X’에 대한 기대감까지 더해 시가총액 1000조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2일(현지시간) 애플은 이 기간 매출액 525억8000만달러(약 53조4347억원), 영업익 131억2000만달러(약 14조5815억원)를 기록, 전년 대비 각각 12%씩 증가했다. 시장 예측치를 각각 4.1%, 4.4% 상회한 수치다.

4분기 아이폰 출하량은 전년대비 2% 증가한 4668만대를 달성했으며, 전년비 매출액 증가율은 북미 14%, 중국 12%를 기록했다. 애플은 2018년 1분기(2017년 11~12월) 매출액 가이던스는 840억~870억달러를 제시했다.

이 밖에 앱스토어, 아이클라우드, 애플뮤직 등 서비스 매출도 전년 대비 34% 증가한 85억달러를 나타내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애플 주가는 0.7% 상승한 168.1달러에 마감했는데 장중 한때 3%까지 올라 시가총액 9000억달러(약 1002조1500억원)를 돌파하기도 했다.

미국 등 1차출시국 대상으로 3일(현지시간) 출시하는 아이폰X가 애플 주가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이미 1차 출시국을 상대로 한 사전 예약판매가 완판됐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이날 “아이폰 X 수요가 매우 강하다”고 밝혔는데 제품 공급부족 현상과 더불어 품절사태를 빚을 전망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아이폰X 수요 강세는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신형 아이폰 대기 수요의 70% 이상이 아이폰X 구매를 희망하고 있다”며 “북미 4대 통신사들의 300달러 이상의 다양한 보상판매 및 할인 마케팅이 아이폰X의 가격부담을 완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뚜렷한 경쟁모델이 부재한 상태에서 교체 수요 가능한 잠재 아이폰 수량이 7억대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