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나경원 발언 본 역사학자, "日전범 후예가 한국에 많은 이유"

  • 등록 2019-02-07 오전 9:39:59

    수정 2019-02-07 오전 9:39:5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미북 종전선언 관련 발언을 맹비난했다.

SNS 정치사회 논평으로 잘 알려진 전씨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전씨는 북미 종전선언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며 “평화협정으로 평화가 지켜진 예는 한 번도 없다”고 주장한 나 의원 발언을 “군국주의 전범”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비판했다.

전씨는 “무력으로만 평화를 지킬 수 있다는 건,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청일전쟁 이후 핵폭탄 맞을 때까지 늘 했던 말”이라며 평화협정의 무력성을 논한 나 의원 주장을 비판했다.

전씨는 “군국주의 전범의 유전자는 핏줄이 아니라 정신으로 전달된다”며, “일본 전범의 후예가 한국에도 많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사실상 나 의원이 전범 수준의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비판인 셈이다.

지난해 봄 남북 정상회담 이후 줄곧 정부 대북정책을 비판해온 나 의원은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부정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