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분양가 더 오른다…기본형 건축비 190만4000원 2개월새 2.53%↑

지난 7월 대비 4만7000원 인상
고강도 철근·노무비 가격 인상 등 반영
  • 등록 2022-09-14 오전 11:00:00

    수정 2022-09-14 오후 4:26:19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기본형 건축비가 190만4000원으로 정기고시됐다. 지난 7월 대비 4만7000원 올랐다.

국토교통부는 건설자재, 노무비 등 가격변동을 고려해 ㎡당 기본형건축비(16~25층 이하, 전용면적 60~85㎡ 이하 기준)를 190만4000원으로 고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185만7000원)대비 2.53% 상승한 수준이다.

기본형건축비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택지비+택지 가산비+기본형건축비+건축 가산비)의 산정 시 반영되며, 개정된 고시는 15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국토교통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매년 3.1일, 9.15일)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으며, 주요 건설자재 가격 급등 시에는 비정기 조정하는 제도도 운영 중이다.

지난 7월에는 자재가격 급등이 건축비에 보다 적기 반영될 수 있도록 비정기 조정 요건을 추가 마련했으며, 3월 고시 이후 급등한 고강도 철근(10.8%), 레미콘(10.1%) 가격 상승분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1.53% 상승 조정한 바 있다.

이번 고시에는 지난 7월 고시에서 선반영된 고강도 철근, 레미콘 이외 자재가격, 노무비 가격 변동 등을 반영했다. △합판 거푸집 12.83% △전력케이블 3.8% △창호유리 0.82% 등 자재가격이 상승했고 △건축목공 5.36% △형틀목공 4.93% △콘크리트공 2.95% 등 노임단가도 올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