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6.54 0.98 (-0.03%)
코스닥 1,028.76 3.05 (+0.3%)

"오세훈 연설에 울었다"는 박원순 피해자…"업무 복귀할 것"

  • 등록 2021-04-08 오전 9:39:44

    수정 2021-04-08 오전 9:48:5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 측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8일 오세훈 시장이 “피해자 복귀를 잘 챙기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피해자는 김 변호사를 통해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들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며 “잊지 않고 말씀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심경을 전했다.

앞서 전날 오 후보는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며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라며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측은 지난달 17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서 “지금 상황에서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란 두려움이 든다”고 호소한 바 있다.

피해자 측은 오 후보 당선 이후 공식 면담을 요청할 예정이다. 피해자 업무 복귀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