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단점이 없는 완벽한 선수”…후배들에게 몰표 받은 장하나

  • 등록 2021-06-10 오후 5:30:59

    수정 2021-06-10 오후 9:30:12

장하나. (사진=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
[파주(경기)=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장)하나 언니의 골프 실력이 가장 탐난다.”

박민지(23), 박현경(21), 조정민(27)이 10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8억원) 개막을 하루 앞두고 대회장인 경기도 파주 서서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입을 모았다.

이들은 장하나(29)와 함께 참석한 기자회견에서 ‘옆에 있는 선수 중 가장 뺏어오고 싶은 능력’을 묻는 질문에 망설임없이 ‘장하나의 골프 실력’을 꼽았다. 박민지는 “하나 언니와 경기를 할 때마다 놀란다”며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에도 공이 날리는 걸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라면 하나 언니를 최고의 선수를 뽑는 건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아버지와 함께 장하나의 플레이를 보고 감탄했다는 박현경은 “단점이 없는 선수라는 설명이 가장 어울리는 선수가 하나 언니”라며 “드라이버 샷부터 아이언 샷, 그린 주변 어프로치와 벙커샷, 퍼트까지 완벽하다. 할 수만 있다면 하나 언니의 모든 기술을 내 것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조정민은 10년 연속 1승 이상씩을 거둔 장하나의 꾸준함에 주목했다. 조정민은 “하나 언니의 능력 중 가장 탐나는 건 위기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좋은 방향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것”이라며 “실수를 최소화하고 기회가 왔을 때 분위기를 확실히 바꾸는 하나 언니를 보면 감탄만 나온다. 하나 언니처럼 KLPGA 투어에서 나도 오랜 시간 활약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민지, 박현경, 조정민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들이다. 박민지는 올 시즌 3승을 차지하며 상금랭킹과 대상 포인트 모두 1위를 달리고 있다. 박현경은 메이저 대회인 KLPGA 챔피언십을 올해까지 2년 연속 우승했으며 올 시즌 대상포인트 3위, 상금랭킹 4위에 올라 있다. 조정민은 2019년 이 대회 우승자인 만큼 강력한 우승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최고 실력자’라는 타이틀은 지난주 막을 내린 롯데오픈에서 KLPGA 투어 통산 14승째를 달성한 장하나에게 양보했다.

장하나는 “후배들이 나를 높게 평가해줘서 그런지 기분은 좋다”면서도 “연장자 대우를 해준 것 같다”고 자세를 낮췄다. 이어 “박민지와 박현경, 조정민 선수 모두 나보다 뛰어난 실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후배들과의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나도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KLPGA 투어 통산 상금 50억원도 돌파한 장하나는 이날 ‘고생한 자신을 위해 플렉스한 게 있는가’라는 질문도 받았다. 그는 “대회에서 버는 상금은 모두 부모님이 관리하고 용돈으로 생활하고 있는 만큼 크게 플렉스한 것은 없다”며 “지난주 우승 이후 내게 준 최고의 선물이라면 월요일에 맛있는 것을 먹은 것이다. 친구들과 함께 백숙을 먹고 왔는데 이번 대회를 열심히 칠 수 있는 에너지를 충전하고 왔다”고 환하게 웃었다.

장하나와 박민지, 박현경, 조정민은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도 전했다. 네 선수는 “이번 대회가 열리는 서서울 컨트리클럽은 전장이 긴 만큼 지킬 때는 지키고 버디 기회가 왔을 때 타수를 줄이는 게 중요하다”며 “올 시즌 9번째 대회를 기분 좋게 마칠 수 있도록 한 타, 한 타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