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삼성證 "카카오페이 청약자 2명 중 1명 MZ세대"

4곳 증권사에 총 182만명 몰려, 이중 삼성證에만 82만명
30대가 26.3%로 가장 많고, 44%는 2030 MZ세대
야간청약 접수분은 전체 30% 이상, "이용자 편의 고려"
  • 등록 2021-10-27 오전 10:59:51

    수정 2021-10-27 오전 10:59:51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삼성증권(016360)이 25일부터 양일간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을 맡아 진행한 카카오페이의 공모주 청약에 약 82만 계좌가 몰리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삼성증권의 청약에는 전체 청약의 절반에 가까운 수준의 인파가 몰렸으며, 이들 중 절반은 ‘MZ세대’가 차지했다.

(자료=삼성증권)
삼성증권은 지난 25~16일 진행된 카카오페이의 공모주 청약에서 삼성증권을 포함, 총 4곳의 증권사에 182만건에 달하는 청약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중 81만7000건은 삼성증권 단일 증권사에 몰렸다.

즉 카카오페이의 전체 청약 중 삼성증권에서만 과반에 가까운(44.8%) 청약 건이 신청된 것이다. 청약 신청 당일에 계좌를 개설하는 경우에도 공모주 청약이 가능해진 점, 간편 투자 앱 ‘오늘의 투자’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유효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증권에 몰린 청약고객을 특성별로 분석해 보면, 30대(26.3%)가 21만4000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40대(24.1%)와 50대(20.4%)가 카카오페이에 많은 청약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청약이 시작된 지난 25일부터 양일간, 신규로 삼성증권에 계좌를 개설해 카카오페이 청약에 참여한 고객이 약 11만명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전체 청약고객 중 13.7%로 수준이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묻지마 청약’을 벗어나 기관 수요예측 결과 등이 높게 나타난 공모주 위주로 투자하는 ‘똑똑한 청약’으로 방향을 선회한 결과”라고 해석했다.

삼성증권은 올 한해동안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950210), 큐라클(365270) 등 시장의 주요 빅딜을 이끌며 IPO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또한 초대형 IB 중 최초로 고객 편의를 위해 ‘야간 청약’ 시스템을 도입하기도 했다.

실제로 야간 청약은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첫째날인 25일 오후 4시 부터 10시까지 제공됐으며, 이를 통해 청약된 건수는 삼성증권에서 총 12만건으로 집계됐다. 첫날 청약 건수의 30.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에서 ‘경제의 허리’로 불리는 30~50대의 야간 청약율이 전체 야간 청약 건수의 67.6%를 차지하면서, 근로 이후 퇴근 시간을 활용한 투자 열기를 확인 할 수 있었다.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 사재훈 부사장은 “올 하반기 들어 증시가 박스권에 갇히며 공모주 열풍 역시 잠시 주춤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카오페이와 같은 빅딜에는 여전히 많은 고객이 청약을 신청해 똘똘한 공모주를 선별하는 ‘스마트’한 고객이 늘어나고 있는 현상이 목격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