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애플, 中서 6년 만에 스마트폰 1위…아이폰13 선전

10월 中시장서 비보 2%p차 누르고 1위
2015년 12월 이후 처음, ‘몰락’ 화웨이 대체
  • 등록 2021-11-30 오전 11:30:39

    수정 2021-11-30 오전 11:30:39

10월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애플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현지 업체들을 제치고 6년 만에 점유율 1위에 올랐다.

3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달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2%를 기록하며 현지 업체 비보를 2%포인트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아이폰13’ 시리즈 판매에 힘입어 매출이 46% 늘며 중국내 주요 업체들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폭을 보였다. 이에 비해 지난달 중국 전체 스마트폰 시장은 2% 성장에 그쳤다.

2위는 20% 점유율을 가져간 비보가, 3위와 4위는 오포(18%)와 화웨이(8%)가 차지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화웨이의 몰락 이후 지속적으로 1위 자리가 바뀌고 있다.

오포는 지난 1월 1위에 올랐고, 비보는 3월에 1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2015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이 같은 애플의 선전은 아이폰13 시리즈가 중국에서 전작(아이폰12)보다 저렴하게 출시된 영향이 크다.

그간 화웨이가 중국에서 프리미엄 시장의 강자로 군림했지만 상황이 안 좋아지자 애플이 이 시장을 가져가고 있는 모양새다. 더욱이 올해 애플의 ‘프로’ 모델 공급이 부족하지 않았더라면 더 많은 시장을 차지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바룬 미쉬라 카운터포인트 선임 애널리스트는 “공급 문제로 인해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맥스의 일반적인 대기 시간은 중국에서 4~5주 사이”라며 “전반적으로 중국 시장은 올해 내내 부진했고 애플의 성장은 긍정적인 신호다. 중국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빠르게 성숙하고 있고 고급 기기를 더 많이 구매하려는 것으로 브랜드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