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블로그에서 광고 명시 많아져..공정위 지침이 계기

  • 등록 2014-10-21 오전 10:37:25

    수정 2014-10-21 오전 10:37:3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자신의 블로그에서 광고성 포스팅에 광고임을 명시하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추천·보증에 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이하 지침)’ 개정 이후, 블로거가 작성한 광고성 포스팅에 광고임을 명시하는 비율이 지침 개정 전 44%의 비율에서 개정 후, 80%로 대폭 늘어난 것이다.

(사)한국블로그산업협회는 지침 개정 이후, 블로거 1460명을 대상으로 지침 만족도와 준수 현황, 추후 개선 사항에 대한 설문조사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침 개정 전 몇 %의 광고성 포스팅에 광고임을 명시하셨습니까?’의 질문에 자신의 광고성 포스팅의 0~20%을 답한 응답자가 270명(18%), 20~40%의 응답자 244명(17%), 40~60%의 응답자 159명(11%), 60~80%의 응답자 150명(10%), 80~100%의 응답자가 673명(44%)의 비율로 나타났다. 지침 개정 이전 블로거는 평균 58.7%의 광고성 포스팅에 광고임을 명시했다.

‘지침 개정 이후, 몇 %의 광고성 포스팅에 광고임을 명시하셨습니까?’의 설문에 ‘광고성 포스팅의 80~100%에 광고임을 표기한다’라고 응답한 응답자가 1171명(80%)으로 개정 이전 673명(44%)였던 것에 비해 지침을 준수하는 비율이 급격하게 높아졌다.

또한 ‘개정 지침 준수를 위하 노력하고 있는지’의 질문에 노력하고 있다고 응답한 블로거가 96%이며, 이중 매우 노력하고 있다고 응답한 응답자는 65%로 블로거 자발적으로 지침 준수를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침 개정 후, 블로그 포스팅 광고임 명시 비율 상승했다.
설문 조사를 실시한 (사)한국블로그산업협회 장대규 회장은 “블로거에 대한 사회적 비판 속에 블로거 스스로 반성하고 있고 자신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지침 위반시 처벌 대상이 광고주로 한정돼 블로거는 처벌을 받지 않지만, 블로거들은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열심이다. 협회가 하는 ‘렛츠 그린리뷰 캠페인’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