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31명…해외 역유입 누적 723명

신규 확진자 30명 해외 역유입
본토 신규 확진자 이틀째 1명
누적 확진 8만1470명·사망 3304명
  • 등록 2020-03-30 오전 9:43:57

    수정 2020-03-31 오전 9:32:10

중국 후베이성 황강에 있는 음식점 앞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음식을 주문하고 있다.[사진=AFP제공]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이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대응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본토에서 자체적으로 발생한 신규 환진자가 이틀째 1명을 기록했다.

30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8만1470명, 사망자는 3304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하루 동안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31명, 4명 늘어난 것이다.

신규 확진자 중 30명은 해외에서 유입됐다. 매일 공개되던 지역별 수치는 이날 나오지 않았다. 이날까지 중국으로 역유입된 확진자는 72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치료 중인 환자는 630명이다.

중국 본토 내에서 확진자는 간쑤성 1명이다. 전날에 이어 본토 내 확진자는 하루 1명 뿐이다. 중국에서 본토 감염자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통계 조작에 대한 의심도 커지고 있다.

중국 보건당국은 지난 5일부터 해외에서 역유입된 코로나19 확진자 숫자를 공식 집계해 발표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가 해외에서 확산하면서 중국이 오히려 역유입의 위험에 노출됐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자국 내 확진자 증가폭이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해외로부터 역유입하는 사례가 늘면서 당국이 방지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와 국가이민관리국은 26일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현재 유효한 입국 비자와 거류(체류) 허가를 가진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28일 0시부터 일시 정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일부 특수 경우를 제외하곤 사실상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셈이다.

이번 사망자는 모두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나왔다. 중국 내 중증환자는 지난달 22일 1만명을 웃돌았으나 630명으로 줄었다. 다만 후베이성에서만 중증환자가 597명에 달한다는 점에서 사망자는 당분간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7만5770명이 퇴원해 치료 중인 확진자는 2396명 불과하다.

중국 내 의심환자는 168명이다.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70만4190명으로 이 중 의학적 관찰을 해제한 인원을 제외하고 1만9235명을 관찰 중이다.

한편 중화권 지역 코로나19 감염자는 홍콩 641명, 마카오 38명, 대만 298명 등 977명으로 집계됐다. 이지역 사망자는 홍콩 4명, 대만 3명 등 총 7명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