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트위터·페이스북, 데이터 미국으로 가져가지 마"

  • 등록 2015-11-11 오전 9:35:46

    수정 2015-11-11 오전 9:35:46

[이데일리 안승찬 기자] 러시아 정부가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미국의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압박하기 시작했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달 새로운 개인정보 이용에 대한 법을 만들었다. 이 법에 따르면 러시아 사용자에 대한 데이터는 반드시 러시아 이내에 둔 서버에만 저장해야 하고, 미국 등 외국으로 주요 데이타를 옮길 수 없다.

또 서버의 위치가 러시아 내에 물리적으로 있는지 러시아 정부에 통보하고, 서버 저장 내용과 관련한 내부 문서도 만들어 보고해야 한다.

러시아 정부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글로벌 업체들도 똑같은 규제 대상”이라고 언급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1일 전했다.

구글은 러시아 내에 사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미국에서 서버를 두고 사업한다. 러시아의 압박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나온다. 러시아 사업을 제대로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위기감까지 감지된다.

모든 내용이 러시아 내에 있는 서버로 저장되면 러시아 정부가 내용을 검열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러시아 정부는 올해 말까지 유예기간을 주기로 했다. 러시아 정부는 “우리는 참을성 있게 기다리겠다”면서 이미 최후통첩을 해놓은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