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원순 "정부,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이후 2차 추경으로 지원"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 출연 인터뷰
서울시, 오늘부터 재난긴급생활비 온라인 접수
"제로페이 기반 서울사랑상품권, 소상공인 수수료 도움"
  • 등록 2020-03-30 오전 9:47:31

    수정 2020-03-30 오전 9:47:31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30일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와 관련해 “정부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서울시의 재난긴급생활비 이후 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오늘부터 지원하는 재난긴급생활비가 재정만 충분하면 더 지원할텐데 그렇지 못하다”며 “서울시가 중앙정부에 계속 요청한 만큼 정부가 이런 상황을 참고해 준비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신청접수를 시작하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다.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의 해당하는 시민들은 누구나 긴급생활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아르바이트생, 프리랜서, 건설직 일일근로자 등 117만7000가구로 예상된다. 지원금액은 1∼2인 가구 30만원, 3∼4인 가구 40만원, 4인 이상 가구 50만원이다.

박 시장은 “코로나19가 한 두달만에 끝날것 같지 않아 지원이 좀더 필요하다”며 “정부의 지원 범위는 더 넓힐 수도 있고, 6월 이후에는 정부의 2차 추경이 있어 서울시 이후에 또 지원하지 않을까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또 “돈만 많은면 다 드리는 데 재정이 녹록치 않다. 먼저 직간접적 피해 입은 분들에게 지원 손길 보태는 게 효율적, 실질적 합리적”이라면서 “중위소득 100% 이하 서울시에서도 300만명 적은 숫자는 아니다. 특히 그동안 국가지원 대상은 지급대상에서 빼는 등 합리적으로 구상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선별적 지원으로 인한 행정력 부담과 관련해 “행정력에는 비용이 들지 않는다”며 “소득기준은 이미설정, 신청하면 인터넷 들어가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재난긴급생활비 지급방식과 관련해 “현금으로 쓸 수 있는 서울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 둘 중 하나만 선택하면 된다”며 “서울사랑상품권은 10% 추가 지급 혜택, 50만원이면 실제 55만원 간다. 제로페이로 쓰기 때문에 현재 소상공인한테도 도움이 된다. 수수료 없어 꿩먹고 알먹고 격”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