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레이크 없는 강남 주택시장, 올 들어 13% ‘훌쩍’

강동구 아파트값 16%↑ 상승폭 최고
투입 비용 적은 수익형부동산 주목
  • 등록 2018-09-05 오전 9:47:15

    수정 2018-09-05 오전 9:47:15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전경.(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가 이어지면서 서울 등 수도권과 지방 주택시장이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지방 중소도시의 아파트들이 청약 미달, 마이너스피(분양가보다 집값이 떨어지는 것)를 면치 못하는 동안 서울, 특히 강남의 부동산 시장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부동산114 제공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강남 4구는 올 들어(2017년 12월 말~2018년 8월 말)간 평균 13.34%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울시 전체 상승폭(12.02%) 보다 1.3%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다.

실제로 강남4구(서초·강남·서초·강동구)의 아파트값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 달에는 서초구 반포동의 ‘아크로리버파크’ 아파트의 전용 59㎡가 24억 5000만원에 거래되며 사상 최초로 3.3㎡당 1억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됐다. 이 단지의 전용 84㎡의 경우도 30억원의 매물이 나오는 등 강남4구를 중심으로 3.3㎡당 1억원 시대가 본격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질적인 매매가격은 강남구가 가장 높았지만, 상승폭은 강동구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구는 지난 8개월 동안 15.84%가 상승하면서 강남 4구 중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강남 4구의 막내로 주목받았던 강동구가 강남4구의 부동산 시장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것이다.

강동구는 고덕역 인근의 고덕지구를 중심으로 최근 재건축 사업이 추진되면서 강남권 대표 주거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예정), 상주인구 7만여명 규모의 대규모 업무단지 조성 등 다양한 개발호재까지 갖추고 있어 강남 4구를 대표하는 부동산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대규모 업무단지 조성으로 상주인구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고정 수요를 확보가 가능한 수익형 부동산에 높은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강도높은 규제를 통해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강남 4구의 상승세를 잡기엔 역부족인 것이 현실”이라며 “아파트가 연일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면서 높은 매수가격에 부담을 느낀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투입 비용이 적은 수익형 부동산으로도 눈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올 하반기에도 강동구를 비롯한 강남4구에서는 다양한 부동산 상품이 시장에 선보일 전망이다. 강동구의 핵심주거단지인 고덕지구에서는 고덕역 초역세권 최중심지에 ‘고덕역 대명벨리온’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오피스텔과 상업시설로 구성된 복합단지인 ‘고덕역 대명벨리온’은 5호선과 9호선 연장선으로 더블역세권을 갖추게 될 예정인 고덕역 초역세권 단지다.

서초구에서는 상반기에 이어 올 하반기에도 재건축단지가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서초구 반포동에서 삼호가든 3차 아파트 재건축 단지를 분양할 계획이다. 총 835가구 중 219가구가 일반공급 된다. 현대건설은 강남구 일원동에서도 일원대우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단지를 공급할 계획으로 총 184가구 중 63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GS건설도 개포주공 4단지를 재건축 하는 단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총 3320가구 중 239가구를 일반 분양할 계획이다.

송파구에서는 거여동 재개발사업으로 아파트가 공급될 전망이다. 거여 2-1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으로 들어서는 단지는 총 1945가구 중 745가구를 일반 분양 물량이다. 시공은 롯데건설이 맡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