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한국형 스마트팜’ 러시아 시장 본격 진출한다

중소기업 스마트팜 컨소시엄 ‘Agro K’ 러시아에 700만불 수출협약 체결
  • 등록 2020-02-27 오전 9:29:08

    수정 2020-02-27 오전 9:29:08

(사진=중진공)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27일 경남 진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본사에서 ‘한·러 기술융합형 스마트팜 기업 간담회 및 수출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진공의 초청으로 러시아 체첸공화국 정부 관계자와 체첸농대 석좌교수 및 1000헥타르(㏊) 규모의 토지를 운영하는 체첸지역 1호 농업기업 대표가 방한했다. 러시아 진출을 위해 구성된 한국 스마트팜 컨소시엄 ‘Agro K’ 에이팩 송규섭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한국 스마트팜 컨소시엄 ‘Agro K’는 체첸지역 농업기업 2개사와 700만불(한화 84억원) 규모의 스마트팜 수출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 올해 상반기 6헥타르 규모의 스마트팜 시설을 시범 구축이 있으며, 양측은 향후 5년간 100헥타르(1억불) 규모로 시설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해외민간네트워크(KEC)가 러시아 현지에서 현지 파트너 발굴과 협의를 담당하고 에이팩, 성창산업, 카이넥스엠 등 한국기업들이 온실설계, 환경제어시스템, LED보광시스템 등 한국의 스마트팜 혁신기술과 농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중진공 관계자는 “2020년은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한·러 기술 융합형 스마트팜이 러시아 시장에 진출하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