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도쿄올림픽]조코비치, 골든그랜드슬램 무산...4강서 츠베레프에 敗

  • 등록 2021-07-30 오후 7:09:26

    수정 2021-07-30 오후 7:18:28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가 도쿄올림픽 남자 단식 4강전에서 패해 ‘골든 그랜드슬램’의 꿈이 무산됐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남자 테니스 사상 첫 ‘골든 그랜드 슬램’을 노렸던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의 꿈이 물거품으로 바뀌었다.

조코비치는 30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열린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5위·독일)에게 세트스코어 1-2(6-1 3-6 1-6)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골든 그랜드슬램’ 달성이 무산됐다. ‘골든 그랜드슬램’은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와 올림픽에서 모두 우승하는 것을 말한다. 여자부에서는 슈테피 그라프(독일)가 1988년에 ‘골든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바 있지만 남자부에선 아직 없었다.

조코비치는 올해 열린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도쿄올림픽과 8월 말 개막하는 US오픈까지 정상에 오르면 남자 테니스 사상 최초로 대기록을 수립할 수 있었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팬들과 언론에선 ‘골든 그랜드슬램’ 달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지만 정작 조코비치는 그렇지 않았다. 대회 직전까지 출전 여부를 고민할 정도로 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동기부여가 부족했다. 그런 마음가짐이 경기력으로 그대로 반영됐다.

조코비치는 1세트를 6-1로 따내며 쉽게 경기를 승리하는 듯 했다. 하지만 2세트부터 급격히 흔들리더니 흐름을 완전히 내주고 말았다. 3세트에선 단 1게임만 이기고 1-6으로 패하는 수모를 당했다.

남자 단식 결승은 츠베레프와 카렌 하차노프(25위·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대결로 열리게 됐다. 조코비치는 파블로 카레뇨 부스타(11위·스페인)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조코비치의 올림픽 금메달 꿈이 완전히 무산된 것은 아니다.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에서 니나 스토야코비치와 함께 혼합복식에도 출전하고 있다. 4강에 올라있어 금메달 획득 가능성이 살아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