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식품가격 '껑충'…할당관세 품목 늘리나

지난달 상승폭 30위 품목 중 73%가 농축산물·가공식품
배추·시금치 등 농산물 이어 식용유 등으로 상승세 확대
  • 등록 2022-08-07 오후 7:42:44

    수정 2022-08-07 오후 9:09:56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예년보다 이른 추석을 앞두고 밥상물가 부담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이번주 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내놓을 예정인데 할당관세를 적용하는 농산물 품목을 확대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의 경우 전년동월대비 8.0% 올라 총지수 상승폭(6.3%)을 크게 웃돌았다. 올해 3월 3.3%까지 상승폭이 낮았지만 △4월 4.6% △5월 6.0% △6월 6.5% 등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전체 품목별로 봐도 지난달 상승률 상위 30개 중 22개(73.3%)가 식료품이었다. 오이·호박 물가지수가 전년동월대비 각각 73.0% 급등한 것을 비롯해 배추(72.7%), 시금치(70.6%) 등이 급등했다. 가공식품 중에서도 식용유(55.6%), 밀가루(36.4%), 부침가루(31.6%) 등의 물가가 크게 뛰면서 가격 상승 품목의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올해 추석(9월 10일)이 한달여 앞으로 성큼 다가오면서 주요 품목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추석 성수품으로 분류되는 배추와 무(53.0%)는 물론, 쇠고기(24.7%), 닭고기(19.0%), 돼지고기(9.9%) 등 축산물 가격이 최근 강세를 보이기 때문이다. 감자(41.1%), 양파(18.8%), 마늘(11.7%) 등도 생산량 감소로 오름세다.

당분간 식품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는 이번주 밥상물가를 낮추기 위한 민생 대책을 발표할 방침이다. 국내 공급 부족에 대응해 수입 물량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으로 할당관세 적용 품목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할당관세는 대두유, 밀가루, 소고기, 닭고기, 분유, 대파, 커피원두, 주정원료, 돼지고기(삼겹살) 등에 적용하고 있다. 최근 수급 불안정으로 인해 가격이 오르고 있는 일부 품목에 할당관세를 추가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저장성이 부족해 수입이 어려운 배추·무 등은 할당관세 적용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이다. 이에 계약재배를 통해 8~9월 중 국내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추석 성수품은 비축 물량을 방출해 명절 전후 공급량을 평시보다 늘리고 할인행사를 적극 진행할 계획이다. 농축수산물 할인 쿠폰 발행을 확대하고 교통·통신·의료·교육·주거비 등 취약계층 생계비를 줄이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다시 포함될지 여부도 관심사다.

기재부 관계자는 “현재 정부는 추석 민생 안정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