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서울 확진자, 역대 두번째…추석 앞두고 방역 비상

1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719명
시장·실내체육시설·학교 등 집단감염 잇따라
가족 모임·지역 이동 많은 추석 ‘확산 분수령’
  • 등록 2021-09-16 오전 11:09:20

    수정 2021-09-16 오전 11:09:20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에 설치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장 상인과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사진 출처=이데일리)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 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서울 지역에서는 역대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전날 사상 처음으로 800명대 확진자가 나온 바 있다. 지역 간 이동량이 많은 추석 명절이 대규모 감염 확산세에 기폭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 방역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19명이다. 이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역대 두번째로 많은 수치다. 전날 808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기존 최고 기록(8월 24일 677명)을 갈아치운데 이어 이날에도 700명대의 확진자가 또다시 나오며 대규모 확산세에 가속도가 붙는 모양새다. 사망자는 2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614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주요 집단감염 사례는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 18명, 송파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15명, 서대문구 소재 학교 관련 3명, 강동구 소재 고등학교 관련 2명 등이다.

최근 감염 확산세는 개인간 접촉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의 비중이 늘어난 데다가 전파력이 강한 델타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으로 자리잡는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한 탓이다. 실제로 14일 0시 기준 전체 확진자 중 델타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5756명에 달했다.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병상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14일 기준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82.2%, 서울시는 82.1%다.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326개 가운데 입원 가능한 병상은 184개다. 시와 자치구 생활치료센터는 33개소 총 5198병상의 가동률은 63.1%, 즉시 입원가능한 병상은 836개다.

송은철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하고 있어, 최대한 접촉을 줄이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모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며 “불가피한 모임은 가급적 야외 등 환기나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최소한의 인원으로 짧은 시간 머물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