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8.99 68.36 (+2.18%)
코스닥 999.30 19.32 (+1.97%)

이낙연 "윤석열 국정조사 추진‥스스로 거취 결정하라"

25일 최고위원회의서 발언
"공수처 왜 필요한지 다시 입증"
"시대착오적인 일 검찰에 잔존"
김태년도 "국조·특별 수사해야"
  • 등록 2020-11-25 오전 9:59:52

    수정 2020-11-25 오전 9:59:52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더불어민주당이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판사 사찰 의혹 등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법무부가 공개한 윤석열 총장의 혐의가 충격적”이라며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잔존하는지 진상을 규명하고 뿌리 뽑아야겠다”고 밝혔다. 그는 “법무부의 규명과 병행해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당에서 검토하길 바란다”며 “윤 총장은 검찰을 위해서라도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라”고 사실상 사퇴를 압박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또 이날 열리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를 언급하며 “어제 법무부 발표로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는 다시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윤석열 총장의 혐의가 매우 심각해 보인다”며 “재판부 불법 사찰은 상상도 못한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수사를 이끈 사람이 윤 총장이란 점에서 더욱 충격”이라며 “대검 해명이 가관이다. 통상적 공판 준비라는 인식이 검찰의 민낯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혐의가 사실이면 단순 징계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며 “국정조사나 특별 수사로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윤 총장은 검찰 조직을 대표하는 사람으로서 감찰 조사에 당당히 임하며 본인의 입장을 피력하는 것이 옳다”며 “이제라도 징계위 절차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