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사내벤처 육성 눈길…'뉴비즈 샌드박스' 5개팀 선정

최종 5개팀 아이디어 혁신 신사업 프로젝트로 선정
웨딩 금융솔루션부터 원스탑 중개플랫폼까지 각양각색
박성호 행장 “실제 사업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
  • 등록 2022-09-29 오전 10:33:57

    수정 2022-09-29 오전 10:33:57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하나은행은 지난 28일 을지로 본점에서 은행 내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하나 뉴비즈 샌드박스’의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최종 5개팀의 아이디어를 혁신 신사업 프로젝트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박성호(가운데) 하나은행장이 지난 28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은행 내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하나 뉴비즈 샌드박스’의 데모데이를 열고 최종 선정된 5개 팀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이번 데모데이 행사에서는 신사업 프로젝트로 최종 선정된 5개팀, 10명의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 기획했던 신사업 모델과 성과를 공유했다. 박성호 은행장을 포함한 하나은행 임직원,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사업화 가능성, 혁신성 등을 중심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하나 뉴비즈 샌드박스’는 지난 2월 조직 내 창의력 있는 인재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해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신사업 아이디어를 통한 뉴비즈 발굴과 은행 내 혁신 마인드 확산을 목표로 시작됐다. 임직원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개인, 팀 단위 지원으로 총 88개팀, 140여명이 신청해 열띤 경쟁을 펼친 결과, 프로젝트 5개팀, 10명의 직원들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신사업 프로젝트 팀으로 최종 선정된 직원들은 현장 및 고객조사, 주요 스타트업 미팅, 프로젝트 테스트 등 사업을 구체화 시키는데 집중해 왔다.

이날 데모데이에서는 △빌드업(Build up) 팀 △두링(Dooring) 팀 △밈(MEEM) 팀 △제때(ZETTE) 팀 △꽁냥 팀 등 최종 선정된 5개팀이 프로젝트 내용 전반을 공유하고 그 간의 과정과 사업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빌드업팀은 수익형 부동산의 탐색부터 자금, 구입까지 데이터를 활용한 원스탑 중개 플랫폼을, 두링팀은 자금관리부터 일정까지 꼼꼼하게 챙겨주는 웨딩 금융솔루션을 각각 소개했다. 밈 팀은 양방향 블라인드 환전이 가능한 P2P플랫폼과 제때 팀은 소상공인을 위한 지출 스케쥴 관리 서비스, 꽁냥 팀은 반려묘 데이터를 활용한 헬스케어 플랫폼을 각 선보였다.

최종 선정된 5개팀은 상금 각 100만원과 함께 사내 인큐베이팅을 거치며 은행 내부, 외부 사업화로 연결될 수 있는 지원과 향후 외부 사업으로 발전 시 독립적으로 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독립 법인으로 분사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 받는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번 사내벤처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직원들의 적극적인 도전으로 역동적인 조직 문화 확산의 좋은 계기가 됐다”며 “이번에 선정된 다양한 아이디어가 실제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