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민선, 1169일 만에 KLPGA 투어 우승 감격…통산 5승 달성

  • 등록 2020-07-05 오후 3:40:53

    수정 2020-07-05 오후 5:30:28

김민선. (사진=KLPGA)
[평창=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김민선(25)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김민선은 5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총상금 6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김민선은 공동 2위 이소영(23)과 성유진(20)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이번 우승으로 김민선은 KLPGA 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고 우승 상금으로 1억 2000만원을 받았다. 김민선이 KLPGA 투어 정상에 오른 건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이후 1169일(3년2개월11일) 만이다.

1타 차 단독 선두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김민선은 2번홀 보기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출발은 좋지 않았지만 김민선은 침착했다. 3번홀 버디로 분위기를 바꾼 김민선은 8번홀과 9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채며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후반 초반에도 김민선의 버디 행진은 멈출 줄 몰랐다. 그는 10번홀과 11번홀에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그러나 김민선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그는 12번홀과 15번홀에서 각각 1타씩을 잃으며 이소영에게 1타 차 추격을 허용했다.

김민선에게 더 이상의 보기는 없었다. 17번홀에서 타수를 잃을 위기에서 파를 기록한 김민선은 마지막 18번홀에서 승부의 마침표를 확실하게 찍었다. 그는 차분하게 50cm 거리의 파 퍼트를 성공시키며 1타 차 짜릿한 우승을 확정지었다.

공동 2위에는 11언더파 205타를 친 이소영과 성유진이 자리했고 현세린(19)과 노승희(19) 등이 9언더파 207타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최혜진(20)은 8언더파 208타 공동 7위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