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정부 첫 국무조정실장에…윤종원 기업은행장 유력

문재인 정부서 청와대 경제수석 역임
한덕수 총리와 노무현 정부서 손발맞춰
이명박 정부 시절엔 경제금융비서관 발탁
  • 등록 2022-05-22 오후 7:49:06

    수정 2022-05-23 오전 8:38:35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조정실장에 윤종원(62) IBK기업은행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진보·보수 정부 모두에서 중용된 만큼 여소야대 국면의 국회 상황에서 협치를 실현할 수 있는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 행장. (사진=기업은행)
22일 정치권·관계부처 등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실이 신임 국무조정실장 인선 작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윤 행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윤 행장은 1960년 출생으로 인창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도 받았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그는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특명전권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등을 지냈다.

또 윤 행장은 거시경제와 실물·금융정책 등을 경험한 경제정책 전문가이면서 한덕수 국무총리와도 함께 일했던 경험도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청와대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돼 당시 국무조정실장이던 한 총리와 경제정책의 손발을 맞췄다. 2011년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으로 발탁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경제수석을 역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