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4주택 125억' 박덕흠, "집값 올라 화난다…세금·보험료 더 내"

  • 등록 2020-08-03 오전 9:49:38

    수정 2020-08-03 오전 9:49:38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289억원 부동산 자산가로 국회 국토교통위원 자격 시비가 불거진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나는 집값이 올라 화가나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일 밤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스트레이트는 지난주 편에서 다뤘던 국회 내 부동산 자산가 실태에 대해 추가로 보도했다.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왼쪽). 사진=연합뉴스
특히 스트레이트는 19대 국회에서 통과돼 부동산 시장 과열 주원인이 된 것으로 꼽히는 이른바 ‘재건축 특혜 3법’에 찬성표를 던진 뒤, 21대 국회에서도 국토교통위원회에 배정돼 이해관계 충돌 논란에 빠진 의원들의 입장을 들었다.

이 가운데 289억원의 부동산 자산가이면서도 6년째 국토위원으로 있는 박덕흠 의원은 ”투기를 한 것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 신고재산은 주택만 서울 강남 고급 아파트 2채를 포함한 4채, 시가 125억원에 달한다. 박 의원은 2014년 법 통과 이후 73억원의 주택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해관계 충돌에 관한 질문에 “집을 갖고 있는 게 부동산 투기를 한 게 아니고 살 집을 제가 갖고 있는 것”이라며 “장인 집에서 살다가 내가 집을 하나 사서 강남으로 왔다”고 해명했다. 실거주 목적으로 투기와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집값이 계속 올라 자신도 손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박 의원은 “평생 살아야 할 집인데 집값이 올라가면 세금만 더 내고, 의료보험 더 내고, 내가 플러스 되는 게 뭐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또 “플러스가 되어야 이해충돌이 있는 거지, 나는 지금 집값이 올라가서 화가 나는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집값이 올라) 사람들이 좋은 집으로 가려고 해도 못 가는 그런 형국이 됐다. 그런 부분이 너무나 안타깝다. 이게 서민들한테 정책이 거꾸로 가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다만 박 의원은 다주택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2014년 법안에 찬성하고 20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보고 반포 주공아파트 재건축 수혜도 입은 것으로 알려진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본인 재산에 대한 언급에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분양가 상한제가 투기를 못 잡는다고 보고 있다”면서도 개인 부동산 자산 문제 질의에는 “모르겠다. 이 이상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