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손 결박에 허리엔 소화기 묶여'…고흥 갯벌서 중년 여성 시신 발견

  • 등록 2019-06-17 오전 10:23:18

    수정 2019-06-17 오전 10:23:18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전남 고흥군의 한 갯벌체험장 인근 해안가에서 허리에 소화기가 묶여 있는 여성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분께 고흥군 한 갯벌체험장 앞 해안가를 산책하던 마을주민이 갯벌에 방치된 여성 시신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50대로 추정되는 여성 시신은 발견 당시 해안가 갯벌에 엎드려 있는 상태였다. 양손은 결박되고 허리에는 밧줄로 소화기가 묶여 있었다. 부패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시신의 허리에 소화기가 묶여있는 점을 토대로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여수해경은 주변 CCTV분석과 함께 시신을 부검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