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러시아군에 투항 촉구…"비밀 지키겠다" 조건 내걸어

  • 등록 2022-09-25 오후 10:51:04

    수정 2022-09-25 오후 10:51:04

젤렌스키 대통령(사진=유튜브)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의 예비군 동원령으로 소집된 러시아 군인들에게 항복을 촉구했다.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심야연설에서 항복한 러시아군에게 3가지를 보장하겠다는 말을 러시아어로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모든 국제 조약을 준수하며 포로를 문명화된 방식으로 대우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어떤 상황에서 항복했는지, 자발적 투항이었는지 러시아 측에서 절대 알 수 없도록 하겠다”고 비밀 보장을 내걸었다.

또한 “항복한 러시아군이 포로 교환을 통해 러시아로 돌아가고 싶지 않을 경우 그 방법도 찾아내겠다”고도 덧붙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선포한 예비군 동원령이 ‘무덤으로 가는 동원령’이라며 “러시아 지휘관들은 러시아인들의 목숨에 대해서는 신경도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우크라이나군의 무기에 살해당하기보다는 우크라이나군에 붙잡히는 것이 낫다”고 주장하며 투항을 촉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