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질랜드 교포 여성진, 스릭슨투어 우승 "내년 코리안투어 진출이 목표"

  • 등록 2022-08-05 오후 7:33:46

    수정 2022-08-05 오후 7:33:46

여성진. (사진=KP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뉴질랜드 교포 여성진(22)이 2022 KPGA 스릭슨투어 14회 대회(총상금 8000만원)에서 정상에 올랐다.

여성진은 5일 강원도 원주시 오크힐스 컨트리클럽 브릿지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1언더파 131타로 우승했다.

2010년 뉴질랜드 이민을 가 골프를 시작한 여성진은 가족과 함께 취미로 골프를 배우다 흥미를 느껴 본격적으로 골프선수의 꿈을 키웠다.

2020년 호주프로골프투어 퀄리파잉스쿨을 통과하며 프로가 됐고, 그해 호주투어를 1년 뛰었다. 올해 7월부터 스릭슨투어에 합류한 여성진은 지난 13회 대회에서 공동 42위를 기록하며 적응한 데 이어 이날 우승으로 돌풍의 주역이 됐다.

여성진은 “롱아이언샷을 낮게 구사하는 이른바 ‘스팅어샷’이 장점”이라며 “올해 스릭슨투어 20회 대회까지 완주할 것이며, 2023시즌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획득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올해 스릭슨투어에서 외국 국적의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 건 지난 11회 대회에서 우승한 재미교포 맹승재에 이어 여성진이 두 번째다.

투어 2승으로 스릭슨 포인트와 상금랭킹에서 모두 2위에 자리한 이유석(20)이 최종합계 10언더파 132타를 쳐 2위, 국가대표 아마추어 조우영(21)과 구재영(32), 송재일(24)이 합계 8언더파 134타를 쳐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