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4.22 6.7 (+0.21%)
코스닥 1,028.11 2.4 (+0.23%)

신규 확진자 700명…"4차 유행 현실화, 풍전등화"(종합)

총 검사 8만 2368건…전날보다 949건 줄어
수도권 임시검사소 3만 6094건 검사, 114명 확진
수도권 확진자 485명, 전체 71%…부산 51명
정 총리 "질병청, AZ 과학적 판단 신속히 내려달라"
  • 등록 2021-04-08 오전 9:55:02

    수정 2021-04-08 오전 10:12:56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명으로 뛰었다. 지난 1월 7일 869명 이후 91일 만에 가장 많은 규모다.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 되는 양상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풍전등화’의 위기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1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DB)


백신 접종 후 신규 사망신고 2건…모두 AZ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00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674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26명이며 총 누적 확진자는 10만 7598명이다. 이날 총 검사 건수는 8만 2368건으로 전날(8만 3317건)보다 949건 줄었다. 이중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3만 6094건을 검사했으며 1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700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신규 사망자는 2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1758명, 치명률은 1.63%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이 늘어난 112명을 나타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하루 동안 3만 5860명이 신규로 1차 백신을 접종받았다. 방역당국은 지난 2월 26일부터 이날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90만 3074명, 화이자 백신 17만 2500명 등 총 107만 5574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신규 2차 접종자는 9231명으로 누적 4만 2647명을 기록했다. 신규 이상반응 신고는 94건으로 누적 1만 1309건을 기록했다. 이중 신규 사망 신고사례 2건이 추가 보고됐다.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뒤 발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꾸준히 증가해 이날 700명을 기록했다. 지난 1월 7일 869명 이후 91일 만에 가장 많은 규모로, 4차 유행의 본격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로는 수정교회발 누적 201명을 비롯해 인천 어린이집, 울산 콜센터, 대전 보습학원 등이다. 대전시는 8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이날 국내발생 기준 수도권 확진자(서울 239명·인천 23명·경기 223명)는 485명으로 전체 국내발생 확진자의 약 72%를 차지했다. 부산에서는 유흥업소발 집단 감염이 교육 현장까지 번져 51명의 확진자를 낳았다.

“수도권, 지역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 발생”

정세균 총리는 현 상황을 풍전등화의 위기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회의에서 “수도권이든 아니든 지역을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유흥과 여가 시설뿐만 아니라 학교, 교회, 식당, 헬스장 등 빈틈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로든 번져나가고 있다. 이에 더해 장기간 누적된 방역 피로감이 현장의 실천력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도 간과할 수 없는 위험요인”이라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최근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발생과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논의가 진행돼 왔고 정부는 오늘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특수학교 선생님, 보건 선생님 등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잠시 보류하기로 했다”며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어젯밤 유럽의약품청(EMA)은 ‘매우 드문 부작용이 발생하긴 했지만 여전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은 유효하다’는 공식 의견을 발표했다”며 “질병관리청은 이러한 국제사회의 안전성 평가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들께서 불안해 하시지 않도록 과학적 판단을 신속히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국내발생 기준 지역별 확진자 현황은 서울 239명, 경기도는 223명, 부산 51명, 인천 23명을 나타냈다. 이밖에 대구 10명, 광주 0명, 대전 25명, 울산 13명, 세종 7명, 강원 6명, 충북 8명, 충남 18명, 전북 24명, 전남 1명, 경북 11명, 경남 10명, 제주 5명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해외유입 확진자 26명은 중국 1명, 중국 제외 아시아 14명, 유럽 9명, 아메리카 2명으로 이뤄졌다. 이중 영국·브라질·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입한 확진자는 없었다. 이들은 모두 내국인 15명, 외국인 11명으로 검역단계에서 7명, 지역사회에서 19명이 확인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