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7·8월 피해 6월에 여행 떠난다..‘이른 여름휴가족’ 늘어

  • 등록 2023-05-22 오전 11:00:52

    수정 2023-05-22 오전 11:00:52

[이데일리 박민 기자] 올해 여름 휴가철인 7~8월을 피해 6월에 여행을 떠나는 ‘이른 여름휴가족’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조금이라도 더 알뜰하게 여행을 떠나고자 하는 ‘스마트 컨슈머’가 늘고 있어서다.

22일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우리나라 국민의 출국자수 통계에 따르면 비수기로 꼽히던 6월 출국자 수가 최근 5년간 큰 증가세를 보였다. 2015~2019년 5개년 간 6월 중 월별 출국자수는 연평균 12.7%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연도별 연평균 증가율인 8.3%를 뛰어넘는 수치다. 대표적인 성수기기간인 7월(9.5%)과 8월(5.8%)의 증가율보다 높았다.

이러한 경향은 제주항공이 지난 4월 자사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올해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응답자 중의 42%가 여름 성수기인 7~8월을 피해 5·6·9·10월에 휴가를 떠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항공사들이 비수기 수요 유발을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소비자들은 실속 있는 여름휴가를 즐길 수 있었다”며 “리오프닝으로 증가한 항공 수요와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트렌드와 맞물려 올해도 비슷한 경향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이른 여름휴가족’을 위해 몽골 울란바토르, 베트남 호찌민, 일본 오이타 노선에 대한 항공권 프로모션을 오는 31일까지 진행한다. 항공권은 예매 일자와 환율변동에 따라 총액 운임이 일부 변동될 수 있으며, 예약 상황에 따라 조기 마감 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