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홍준표 "문재인, 이석기·통진당에 국회 문 열어줬다"

洪, 임진각서 기자회견…안보 위기·보수 집결 의도로 풀이
"좌파 정권, 햇볕정책으로 포장해 북한에 수십조 넘어갔다"
"산업화·민주화한 아버지, 어머니가 보수 우파…당당해지자"
  • 등록 2017-04-11 오전 10:00:00

    수정 2017-04-11 오전 11:25:49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1일 오전 경기 파주시 문산읍 임진각에서 대국민 호소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11일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을 가석방·특별복권까지 시켜준 장본인이 대통령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다”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파주 임진각 내 평화누리 공원에서 ‘보수대통합 대국민 호소문’ 발표를 통해 “통진당을, 이석기를 국회로 들였던 이런 사람에게 대한민국을 맡겨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홍 후보는 북한의 도발로 미국의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한국에 들어오고 있는 등 한반도 위기 상황을 강조하며 이를 타계할 후보는 보수 적통인 본인이라고 말했다. 호소문 발표 장소를 임진각으로 잡은 이유도 북한 도발을 부각해 보수층을 집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홍 후보는 “김정은 정권을 옹호하는 좌파 정권이 들어서면 미국은 우리와 상의도 없이 북한을 선제 타격할 수도 있다”면서 “좌파 정권 10년 동안의 정책이 지금과 같은 국가안위의 위기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십조 원이라는 엄청난 돈이 햇볕정책으로 포장돼 북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이밖에도 좌파정권 10년의 적폐는 우리 사회 곳곳을 멍들게 했다”며 “바다이야기로 도박공화국을 만들었고 강성 귀족노조와 전교조는 좌파 정치권의 합작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강의 기적을 만들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뤄낸 우리 아버지, 어머니가 보수 우파”라며 “이제 우리 당당해지자”고 말했다.

홍 후보는 아울러 “북녘땅이 손에 닿을 듯 보이는 이곳에서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 드린다”며 “보수 우파 대통합만이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이라고 역설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