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동해엔 수소경제벨트, 서해엔 바이오클러스터 만든다

국토부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확정
내륙산업권엔 소·부·장 클러스터 구축
백두대간·대구-광주선 관광산업 육성
  • 등록 2021-11-17 오전 11:00:00

    수정 2021-11-17 오전 11: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60조원 규모 투자 계획을 담은 전국 해안·내륙 초광역권 개발 밑그림이 나왔다. 100조원 넘는 생산유발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 권역도.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은 전국을 여섯 개 초광역권 권역으로 나누고 지역 특성에 맞는 개발 구상을 담고 있다. 이번 변경안에선 지난해 계획 변경을 마친 남해안권을 제외한 다섯 개 권역 개발 계획이 확정됐다.

동해안권에선 수소 산업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 산업을 육성한다. 강원 동해·삼척 액화 수소 클러스터와 울산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 사업, 경북 포항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등이 핵심이다. 해양 관광 활성화를 위해 강원 강릉 환동해 해양메디컬 힐링센터·삼척~고성 바닷가 경관 도로, 경북 포항~울진 내셔널 트레일도 조성한다.

서해안권에선 바이오 산업 벨트와 스마트 모빌리티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경기 시흥엔 의료바이오·무인이동체 연구 클러스터가, 충남 서산·태안 일대엔 도심 항공교통 클러스터가 생긴다. 충남 서천에도 해양 바이오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강원과 충북, 충남, 전북을 잇는 내륙지역에선 소재·부품·장비산업, ICT산업 등 첨담산업을 키운다. 강원 원주 초소형 전기차 부품 개발 사업, 충북 충주 수소모빌리티 파워팩 기술지원센터, 대전 지능형 로봇기반 정밀공정혁신 테스트베드 등이 핵심 사업으로 꼽힌다.

백두대간 권역과 대구·광주 지역에선 관광산업 지원에 주력한다. 국토부는 백두대간 권역에선 자연·생태자원을 활용한 관광산업, 대구·광주에선 두 지역 문화·관광·인적자원 연계를 구상하고 있다.

이번 계획이 순조롭게 이행되면 118조9418억원 규모 생산유발효과와 75만623명 규모 고용유발효과를 낼 것이란 게 국토부 기대다. 총 사업비는 60조원으로 추산된다.

백원국 국토부 국토정책관은 “이번에 변경된 발전종합계획이 효과적으로 추진되어 각 권역이 혁신성장 기반을 조성하고 신경제발전 축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의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