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5.15 6.74 (+0.29%)
코스닥 827.14 2.49 (+0.3%)

文, 긴급 안보장관회의.. “北에 공동조사·군사통신선 복구 요청”

27일 文대통령,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주재
북측에 공동조사 공식 요청..“시신 수습 최우선” 강조
  • 등록 2020-09-27 오후 5:32:58

    수정 2020-09-27 오후 10:50:26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서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특히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도 요청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사진=연합뉴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27일 오후 5시 10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의 결과 정부는 네 가지 결정 사항을 발표했다. 첫 번째로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면서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도 했다.

세 번째로는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