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2.13 2.81 (+0.09%)
코스닥 997.41 6.28 (+0.63%)

SK플래닛 기업분할..‘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 자회사 설립

現SK플래닛의 사업조직을 별도 법인으로 분할해 SK텔레콤의 100% 자회사 편입
신설 법인 7월 출범 예정…추가적인 사업 확장 및 글로벌 진출 본격화
  • 등록 2015-06-01 오전 10:51:25

    수정 2015-06-01 오전 10:51:2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자회사 SK플래닛의 ‘클라우드 스트리밍(Cloud Streaming)’ 사업조직을 별도 법인으로 분할해, SK텔레콤 100%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고1일 밝혔다.

지난 5월 29일 SK플래닛은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 분할에 대한 이사회 의결과 주주총회 승인을 마쳤다.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은 단말(셋톱박스 등)에서 수행하던 연산(Computing) 기능을 클라우드 서버(Server)에서 직접 처리하고 단말로 전송해 화면(TV 모니터 등)에 보여주는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B2B 서비스다.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을 채택한 미디어 사업자(CATV, IPTV 등)는 단말을 고도화하는 투자를 하지 않아도 고성능 · 고품질의 사용자 환경(User Interface) 및 각종 서비스 구현이 가능한 솔루션과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에서 모든 처리를 담당하므로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데 소요되는 반응시간을 최대 1/30으로 단축시킬 수 있어 고객의 이용 편의가 대폭 개선될 수 있다.

또한, 셋톱박스 교체 없이도 인터넷서비스/게임/양방향광고 등 신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SK텔레콤은 주요 미디어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전국 상용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앞선 기술을 인정받고 있는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을 별도 법인으로 독립시켜, 전문역량 강화를 통한 추가적인 사업 확장 및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스트리밍’ 사업을 담당할 신설 법인은 오는 7월 1일 출범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