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7.40 1.92 (-0.06%)
코스닥 995.38 4.25 (+0.43%)

추궈홍 중국 대사 “韓, 美미사일 배치, 좋지 못한 결과 초래”

"미국, 中과 露 이유로 INF 탈퇴한 것은 핑계"
"세계 불확실성 키우고 잠재적 위험 늘려"
"새로운 핵협정은 비현실적…동일 군사수준 맞춰야 체결가능"
  • 등록 2019-11-28 오전 10:24:33

    수정 2019-11-28 오후 4:02:36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강연회에서 ‘한중 관계의 오늘과 내일’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추궈홍 주한 중국 대사가 미국이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한 이후 한국과 일본 등에 새로운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추 대사는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중 관계의 오늘과 내일’ 세미나에서 미국이 INF 탈퇴 이후 한국 측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요구할 경우 “한국 정부는 충분한 정치적 지혜를 가지고 있으므로 잘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미국이 한국에 중국을 겨냥하는 전략적인 무기를 배치한다면 어떤 후과(後果·좋지 못한 결과)가 있을지 여러분들은 충분히 상상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냉전시기인 1987년 당시 소련과 맺은 INF 조약과 관련해 이탈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에 따라 올해 8월 INF는 효력을 상실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새로운 중거리 미사일의 개발과 배치를 추진하고 있고, 한국과 일본 등이 배치 후보지로 거론되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추 대사는 미국이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을 탈퇴한 이유로 중국의 미가입을 든 것에 대해 “핑계에 불과하다”며 “미국의 INF 조약 탈퇴는 세계의 균형을 깨뜨리고 잠재적인 위험을 늘렸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중국은 미국의 INF 탈퇴에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사는 “내가 알기로 러시아는 INF 조약을 준수했고 중국은 중거리 미사일을 소수 보유하고 있지만 이는 방어용”이라며 “중국과 미국이 같은 미사일 개발 수준을 가지지 않은 상태인데 새로운 중거리핵전력 조약을 체결하는 것은 비현실적인 얘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만약 중국과 미국, 그리고 러시아 등이 함께 새로운 핵전력 조약을 체결한다고 하더라도 이는 어디까지나 세 나라가 같은 수준으로 핵전력을 보유한다는 전제하에서만 이뤄질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사는 “만약 미국이 보유한 중거리 미사일 전력을 중국과 같은 수준으로 감소시킨다면 우리도 미국과 함께 군비 감축을 논의할 용의가 있다”면서 “그러나 비대칭적인 군비와 군사력 사이에서 미국과 중국이 군비 감축 규모가 동일하다면 이는 불공정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